• 최종편집 2023-09-26(화)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URL
기사입력 : 2023.04.12 08: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레드 와인의 품종

 

운동을 하기 전 우리는 워밍업을 하고 본격적인 운동을 시작한다. 운동 전 이러한 기본적인 간단한 몸풀기 운동이 필요한 것처럼 와인의 각각의 종류와 품종을 배우기 전 와인을 마시기에 꼭 필요한 기본적인 지식들을 그동안 20여 회에 걸쳐 연재했었다. 

이번 부터는 각각의 와인의 종류 중 우선 와인하면 떠오르는 대표적인 레드 와인에 대해서 설명을 하고자 한다. 레드 와인은 타임지가 선정한 10대 슈퍼식품 중 하나이며, 적포도의 껍질, 과육, 씨를 사용하여 만든 대표적인 와인이다. 레드 와인에는 황산화작용을 하는 성분이 있어 다른 술에 비해 건강에도 좋은 편이다. 그러나 와인도 알콜이기 때문에 지나치게 마시면 건강에 해롭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와인은 하루 한두 잔이 적당하다.

 

와인을 고를 때 꼭 알아야 하는 것 중 하나가 와인의 품종이며, 전세계에 걸쳐 무수한 품종이 존재한다. 와인을 배우는 입장에서는 그 많을 것들을 알고 마셔보는 일 까지는 필요가 없겠지만 와인의 맛과 향을 결정하는 대표품종에 대해서는 알아둘 필요가 있다.

 

 

와인종류(레드).jpg

 

 

위에 나열한 것이 대표적인 레드 와인의 품종이다. 이미 알고 있거나 또는 모르는 품종이 있을 수 있지만 앞으로 계속 연재되는 컬럼을 통해 몰랐던 품종에 대해 하나씩 알아가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일반적으로 포도는 당분이 많고 다른 과일에 비해 칼로리가 높기 때문에 많이 먹으면 살이 찔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질 수 있다. 하지만 포도에는 당분이 지방으로 전환되는것을 억제하는 또 다른 성분이 있어 몸에 축적된 지방을 제거하기 때문에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된다.

 

첫번째, 카베르네 소비뇽(Carbernet Sauvignon)은 전세계 와인 생산국에서 가장 많이 재배되는 레드 품종이며 장기 숙성이 가능한 품종이다. 프랑스 보르도에서도 카베르네 소비뇽은 주력 품종이며 대부분 메를로, 카베르네 프랑, 말벡, 쁘디 베르도와 블랜딩을 하여 와인을 제조한다.

보르도에서 출시되는 와인은 대부분 몇 가지 품종을 섞어 블랜딩을 하여 제조하는 것이 특징이다.

 

카베르네 소비뇽 품종은 다른 레드 품종에 비해 많은 햇빛과 따듯한 기후가 필요한 품종이며, 땅의 영양분이 많지 않으면서, 물이 잘 빠지는 곳에서 재배되는 품종이다. 또한 이 품종은 병충해에도 강하다. 보르도 지역에 있는, 메독(Medoc), 그라브 (Grave)지역은, 이 품종의 대표 산지이며 배수가 잘되고 자갈 토양이 있고, 지중해에서 불어오는 선선한 바람과 더불어 천혜의 자연 여건을 지닌 포도 재배의 대표적인 지역이라 할 수 있다. 이 두 지역에서 세계5대 샤토와인들이 생산되며, 이 와인에 대해서는 이후 따로 설명을 할 예정이다. 미국 와인 산지 중 이 품종의 대표산지는 캘리포니아 나파벨리이다.

 

*5대 와인 : Chateau Latour (샤토 라뚜르), Chateau Laffite Rothschild (샤토 라피트 로칠드), Chateau Mouton Rothschild (샤토무통로칠드), Chateau Haut-Brion(샤토오브리옹), Chateau Magaux (샤토마고)


와인레드.jpg


자갈 토양 특성은 물이 잘 빠지고, 낮 동안 많은 햇볕을 받아 자갈에 저장해 놓았다가, 저녁에 해가 지고 온도가 떨어질 때 자갈의 따듯한 기온이 몸의 체온을 유지 시키는 것처럼 자갈의 따듯한 온기가 포도나무에 온기를 불어 넣어준다. 또 포도 뿌리가 물을 찿아 땅속 깊은 곳까지 내려가 깊은 토양의 좋은 영양분을 포도씨에 축척한다.

 

카베르네 소비뇽의 특징은 타닌이 강하고 블랙커런트, 블랙체리, 자두 향과 때로는 풀향이 특징이며 숙성에 따라 더 복합적인 맛을 낸다. 대부분의 이 품종의 와인들은 수확 후 평균적으로 오크통과 병속 숙성을 거친 10년 사이가 시음 적정이며 긴 잠재력이 있다. 즉 포도 품종 중 가장 강한 품종의 하나이며 풍미가 풍부해서 주로 소고기, 구운 가금류, 양고기와 잘 어울리지만 필자가 여러 차레 언급했듯이 각자 개인의 취향이라 각자의 기호에 맞게 여러 와인을 여러 음식과 함께 시도해보는 것을 권장하고 싶다. 왜냐하면 와인은 인생의 즐거움이기 때문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영길 소믈리에의 와인기행 24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