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9-26(화)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URL
기사입력 : 2023.04.05 07: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와인23.jpg

 

 

와인을 배우기 시작하면서 레드 와인을 마실까 화이트 또는 샴페인을 마실까 고민한 시기가 있었는데, 이제는 과거에 비해 선택의 폭도 취향에 따라 많이 넓어지고 다양 해졌다.

요즘 젊은이들 사이에서 인기가 많고, 또한 프랑스나 일본에서 인기를 끌기 시작한 Organic(유기농) 와인과 네츄럴 와인이 야채나 과일처럼 조금씩 시장속으로 파고들고 있으며 오가닉 와인은 점점 맛이 진보되고 있다. 오가닉 와인과 네츄럴 와인은 매우 혼동하기가 쉽지만 제 각각의 특성이 있다. 

 

우선 유기농(=오가닉) 와인은 유기 농법 규정에 따라 재배한 포도로 만든 와인을 말한다. 즉, 포도를 재배할 때 인공적인 화학비료나 농약 등의 사용이 일체 금지되며, 이렇게 키운 포도로 만든 와인을 유기농 와인이라고 한다. 그러나 포도를 유기 농법에 따라 재배했다 하더라도 와인을 제조하는 과정에서 사용되는 이산화황 즉 보존재 때문에 각국가의 규정에 따라 상황이 조금씩 달라질 수 있다.

국가 규정에 따라 유기농 와인 제조시, 보존재 사용을 절대 금지하는 국가가 있는 반면 최소한의 사용을 허락하는 국가가 있다. 유기농 와인은 보존재 사용을 최소화하기 때문에 일반 와인에 비해 시간이 오래 지날수록 상하기 쉽다. 그래서 유기농 와인은 가급적 빨리 마시는 것이 좋다. 유기농 와인의 단점은 보존 기간이 매우 짧고 소량으로 생산되기 때문에 값이 비싸다는 것이다. 하지만, 초기에 비해 점점 더 맛이 발전되고 종류도 다양화 되고 있다. 

 

일반 와인은 통상 오랜 보존을 통해 숙성해 맛과 향의 밸런스를 유지한다. 숙성이 정점에 이른 가장 적절한 시기에 마시는 술로 많은 와인 애호가들은 미리 구매해 최적의 시기에 마시며 취향에 따라 와인을 즐긴다. 이렇듯 와인을 오래 보존할 수 있는 이유는 이산화항 즉 보존재를 사용하기 때문인데 이 보존재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며,  사용시 병에 고지하게 되어 있다. 와인 병 뒷면에 있는 조그마한 라벨을 보면 보존재 첨가에 대한 정보가 기록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두번째, 네츄럴 와인은 말 그대로 인간의 손길을 최소화한 와인이다. 네츄럴 공법으로  만들어졌을 때의 결과는 말 그대로 신에게 맡긴 결과물이라, 품질면에서도 제각각이다. 네츄럴 와인의 특징은 타닌이 매우 적고 라이트 하며, 야외에서 아무 음식과 페어링 하기도 쉽다. 하지만, 일반 와인에 비해 빨리 마셔야 한다는 단점이 있다. 통상 네츄럴 와인은 재배·양조 과정에서 화학성분이 최대한 배제되었기 때문에 일반 와인에 비해 도수가 낮고 대체적으로 숙취 또한 덜한 편이다.

 

필자는 어느 시음회 때 네츄럴 와인을 맛보며 그들의 철학과 공법, 그리고 제조 과정을 들은 적이 있다. 과학적이고 독창적이며 나름대로 제각각의 철학을 가지고 있었고, 그들의 노력은 인상적이었고, 컨셉도 훌륭했다. 그러나 필자가 권장하고 싶은 와인은 새로운 컨셉의 와인보다는 적당한 숙성을 거친 중후한 맛이 있는 와인이다. 즉 와인은 무엇보다 맛이 있어야 한다.

 

누군가 나에게 물어본다면, 유기농 그리고 네츄럴 와인은 호기심에 한 번 정도는 마셔보는 와인, 따뜻한 햇볕을 받으며 야외에서 적당히 즐기는 와인 정도로 필자는 추천하고 싶지만, 누차 이야기했듯이 와인은 개인의 취향이니 스스로 판단하여 결정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한번쯤은 마셔보는 것도 새로운 경험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영길 소믈리에의 와인기행 22 > 일반 와인과 유기농 와인, 그리고 네츄럴 와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