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2(수)

다시 열린 하늘길, 사고없이 안전하게

- 인천공항 안전관리시스템 위원회 개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URL
기사입력 : 2022.05.11 06: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안전관리시스템.JPG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4일 공사 대회의실에서 ‘2022년 인천공항 안전관리시스템 위원회’를 개최했다.

인천공항 안전관리시스템 위원회는 인천공항 항공기 이동지역 안전 관련 현안과 대책을 협의하는 최고의사결정기구로서 인천공항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필수적인 협업기구다. 

 

인천공항 항공기 이동지역 안전정책과 목표를 수립하고 위험요소를 선제적으로 예측·관리하기 위해 지난 2006년부터 매년 개최되어 올해로 17년째를 맞았으며 인천공항공사, 주요 항공사 및 지상조업사 등 19개 관계사가 참여하고 있다.

이번 위원회에는 인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을 비롯해 9개 항공사 안전담당 임원, 8개 지상조업사 최고 책임자 및 각 사 안전분야 실무자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항공사 대표로는 대한항공 로페즈 메이어 질베르토 전무, 아시아나항공 최영근 상무 등 9명이 참석했으며, 지상조업사는 한국공항㈜ 이승범 대표이사, 아시아나에어포트㈜ 남기형 대표이사, ㈜샤프에비에이션케이 백순석 대표이사 등 8명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를 통해 공사는 지난해 인천공항이 항공안전 분야에서 거둔 성과를 공유하고, 2022년 안전정책 목표 수립, 목표 달성을 위한 세부 이행과제 도출, 안전문화 확산 과제 발굴 등 인천공항 항공기 이동지역 안전강화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올해는 본격적인 항공수요 회복에 따른 업무량 증가로 인력 충원 및 장비 투입 증가가 예상되는 만큼 휴직자 및 신규인력에 대한 숙련도 제고를 위한 교육 강화, 유휴장비 사전점검 확대를 통한 사고예방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하였다.

또한, 지상조업 품질 개선을 위한 논의도 함께 진행됐다. 논의결과를 바탕으로 공사는 향후 항공사 및 지상조업사와 서비스협약을 체결하고, 품질 평가제도를 도입하는 등 안전강화와 더불어 품질 개선에도 힘쓴다는 계획이다.

 

인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이번 회의는 인천공항 이동지역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공사는 항공사 및 지상조업사 등 공항산업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함으로써 포스트코로나 시대 본격적인 항공수요 회복에 대비해 안전한 공항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다시 열린 하늘길, 사고없이 안전하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